전체메뉴

게임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해외 연구자 "게임 질병코드 도입은 정상적인 게임 이용자에 낙인"

2024.07.05 오후 11:09
AD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앞두고 성급한 결정을 피해야 한다는 해외 석학들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늘 오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게임이용장애 국제 세미나'에서 해외 심리학자들은 게임이용장애에 대한 합의된 정의나 기준에 대한 연구가 아직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학술적으로 명확하지 않은 사안에 질병코드를 도입한다면 일상적인 게임 이용자를 마치 장애가 있는 것처럼 '낙인' 찍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통계청이 5년마다 개정하는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 개정을 앞두고 민간협의체를 통해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YTN 최광현 (choikh8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999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90
YTN 엑스
팔로워 361,512